공지사항 온라인상담
성비위 해임 대학교수, 복직 후 또 성추행[아시아경제]
작성자  (211.♡.27.25)

지속적인 성희롱·성 차별성 발언과 학생 폭행으로 해임된 대학교수가 교육부 감경 처분을 받아 복직했으나 추가 성희롱 의혹이 제기되면서 다시 해임됐다. 반면 학생들은 두 차례의 해임 처분 과정에서 대학 측의 기계적인 행정 절차만 있었다며 비판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7일 인천대학교에 따르면 대학 측은 학내 인권센터에 신고된 A 교수의 성희롱 의혹에 대한 사실관계를 확인한 후 교원 징계위원회를 열어 모 대학원 소속 A 교수에 대한 해임 처분을 의결했다.

앞서 인천대 학생들로 구성된 대책위원회는 A 교수의 성비위를 잇따라 폭로했다.

대책위는 "A 교수가 2017년 축제 당시 한 여학우에게 넌 옷을 그렇게 입으니까 양X 같다고 말한 뒤 피해 학생의 손을 잡고 춤을 췄다"라고 주장했다.

또 연인 사이인 학생들을 향해 "너네 잤니"라고 묻거나 "여자는 'ㅂ'받침(스물일곱, 여덟)이 들어가면 끝난 거다"라는 등 지속적으로 성희롱·성 차별성 발언을 했다고 지적했다.

이에 인천대 관계자는 "A 교수로 인한 과거 피해 사례가 새롭게 확인됐다"라며 "절차에 따라 다시 징계위를 열었다"라고 설명했다.

A 교수는 2019년에도 성비위와 학생 폭행 논란으로 이미 한 차례 해임 처분을 받은 바 있다. 그는 2014∼2019년 수차례 수업 중 성희롱·성 차별성 발언을 했으며 2016∼2017년 시험 감독을 하다가 학생들이 부정행위를 한다는 이유로 머리를 때리는 등 폭행한 것으로 확인됐다.

그러나 지난해 4월 A 교수에 대한 교원 소청심사위원회에서 진행한 소청 심사 결과 해임에서 정직 3개월로 징계 수위가 낮아졌다. 그는 이후 복직 절차를 거쳐 2020학년도 2학기 대학원 온라인 수업을 진행했다.

이에 대책위는 "A 교수 사건은 엄연한 권력형 성범죄"라며 예방책 마련을 위한 부서 신설, 가해자와 피해자의 명확한 분리 등을 대학 측에 요구했다.

그러면서 "A 교수가 처음 해임됐을 때 적극적인 대책 마련을 요구했으나 개선된 부분은 없었다"라며 "대학은 적극적인 검토가 아닌 행동의 결과를 보여달라"라고 비판했다.

  • 추천 0
  • 비추천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총 게시물 1,538 개, 페이지 1 RSS 글쓰기
제목 작성자
무섭고도 시원해보이는 서핑
일어서는 신비 너무 짧은 치마
경찰, 구미 빌라서 방치돼 숨진 2세 여아…친모 구속영장 신청
"닌자여, 비겁하다고
열린민주 서울 후보 김진애 확정…김의겸 돌아오나
일본의 슴골 화보
자동차 유튜버 악플러의 정체
아이즈원> 채연이 폰 떨군 거 알려주는 강혜원 . GIF
성비위 해임 대학교수, 복직 후 또 성추행[아시아경제]
Lg 퓨리케어 마스크 후기
투병 중 아내 윤정희 방치? 백건우 쪽 “청원글 거짓”
황금성 릴게임 △ 신천지게임 다운로드 ─
오세훈 "전남도청 文의전, 북한같은 독재국가서 보는 찬양"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 12명 추가… 누적 51명
김포공항 주차대행 '애플주차장' 주차비 할인과 더불어 1:1 맞춤형 입출고 서비스 선보여
게시물 검색